한국어
공지사항
4월 둘째 주 2017-04-09
4월 첫째 주 2017-04-09
3월 넷째 주 2017-04-09
3월 셋째 주 2017-04-09
3월 둘째 주 2017-04-09
사진마당

2014-05-08 세월호 청와대 만민공동회(p1).jpg



 2014-05-08 세월호 청와대 만민공동회(p2).jpg

 



2014. 5. 8. (목) 저녁7시
청와대 만민공동회
(장소: 정부종합청사 정문으로 변경)

 


"세월호 참사를 당하며 온 국민이 감당할 수 없는 슬픔과 절망에 빠져 있습니다. 침몰하는 대한민국의 비참한 실체가 속속들이 드러나면서, 탐욕에 눈이 먼 자본과 이에 기생하는 정권에 대한 분노가 폭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참사의 가해자들은 선박에 갇혀버린 생명을 구조하기는커녕 가족들을 우롱하고 책임을 회피하며 여전히 건재합니다.

1107명의 시민들이 각자의 이름을 걸고 청
와대 만민공동회를 제안합니다.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시민들의 외침이 전국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추모와 분노를 넘어 이제는 무엇을 할 것 인가를 함께 말하고, 어떻게 싸울 것인지를 결정할 때입니다. 이런 취지에 공감하는 1107명의 시민들이 각자의 이름을 걸고 청와대 앞에서 만민공동회를 개최하자고 제안합니다. 국민들의 절규를 외면하고 침몰하는 대한민국에서 탈출해버린 대통령 박근혜와 권력자들을 직접 겨냥하고자 합니다. 안건은 “세월호 참사, 더 나누어야 할 이야기”와 “무엇을 할 것인가? 어떻게 싸울 것인가?”로 정하였습니다. 참가자들 누구나 발언할 수 있으며 발언신청은 현장에서 받습니다.

청와대가 보이는 곳은 집회금지 구역인가? 헌법과 기본권을 유린하는 권력의 횡포

한편 경찰과 공권력은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지고 있는 평화적인 공론의 장을 무산시키려고 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5월 4일 제출한 청와대 인근 지역 집회신고를 모두 금지 통보하여 ‘5.8 청와대 만민공동회’는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정문 앞’으로 정하였고, 상황 변동이 있을시 다시 공지할 예정입니다. 11곳에 추가로 집회신고를 하였고, 납득할 수 없는 금지통보에 대해서는 법적절차를 포함하여 강력하게 대응할 것입니다.(법원에 집회금지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중. 청와대 입구, 효자로)"

 

 



*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책임을 촉구하며 어떻게 대응할지를 논의하는 만민공동회
제안자 임시 소통을 위한 단체카톡방(에서 퍼온) 한 공지글을 공유합니다.


"5.8 청와대 만민공동회를 위해 제안자들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또 하나의 안타까운 현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여러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들과 2차 가해자들의 참여로 인해 피해생존자들이 청와대 만민공동회에 참여하기 힘들어한다는 사실입니다. 성폭력에 대한 제대로 된 관점과 해결이 되지 않으면서 사건 이후 가해자들이 아니라 피해자가 숨게 되는 현상이 청와대 만민공동회 제안자들을 모집하는 것에서도 드러났습니다. 게다가 청와대 만민공동회가 다수의 무작위 참여를 조직하는 일이라 제안자가 누군지 알기 어렵고 뚜렷한 의결단위가 존재하지 않는 현실에서 이 심각한 문제를 해결하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사실상 국가권력에 의해 다수의 사람들이 희생된 세월호 침몰사건과 관련하여 청와대를 향해 책임을 묻는 만민공동회에서 성폭력에 대해 가만히 있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국가폭력과 성폭력에 대한 원칙적 입장을 견지하는 것은 청와대 만민공동회에 참여한 사람들의 취지에도 맞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어제 실무준비회의에 참여한 사람들은 청와대 만민공동회에 피해생존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여러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들과 2차 가해자들이 제안자에서 빠져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이 입장을 카톡방에서 공유합니다. 실무준비회의에 참여한 사람들이 여러 성폭력사건을 다 알지 못하고 가해자들과 2차 가해자들을 알 수 없지만, 그들이 제안자에 참여함으로써 피해자들이 자신의 의사표현이나 활동을 하지 못하고 더 움츠리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더 이상 피해자가 숨는 전도된 현실을 바꾸는 데 미약하지만 힘이 되길 바랍니다. 피해생존자가 나가고 숨어야 하는 운동진영 내 성폭력에 대해 실질적인 실천들이 고민되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하늘을 덮다,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의 진실 - 잊고 싶은, 그러나 잊혀지지 않는 1639일 생존과 지지의 기록
하늘을 덮다,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의 진실 - 잊고 싶은, 그러나 잊혀지지 않는 1639일 생존과 지지의 기록
민주노총 김** 성폭력 사건 피해자 지지모임
메이데이, 2013

  • ?
    청올 2014.05.07 17:51 (*.33.118.82)

    한백교회에서 제안자로 참여해주신 분은 전체카톡방과 따로 신청하신 분 합해 (저 포함) 총 19명입니다. 짧은 시간에 급응답해주셔서 더 고맙습니다. 제안자로 올리지 않았어도 주변에 알려주시고 참여하실 수 있으니 함께하심 좋겠습니다!
    (웹자보 아니 웹 '방'ㅋ에는 성함 다 제대로 들어 있는지 확인했습니다만 한번 보셔요~ 베이시스트 조 샘은 맨 앞에 크게 넣진 못했어요 첨엔 무순이었는데 하고보니 가나다순이더라고요... 꼭 그래서만은 아니지만ㅋ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교회 메일: hanbaik_news@daum.net 한백 2012.03.02 23793
공지 자유 한백교회 안병무홀 대관 신청서 file 한백 2012.03.02 18008
공지 자유 교회 계좌번호: 신한은행 100-022-867226(한백교회) 한백 2012.03.02 18665
1349 자유 [2014 여름] 비전파워 KIDS/청소년/청년 비전캠프 오병이어 2014.07.01 440
1348 자유 6/28 홍순관과 함께하는 강정마을 평화의 집 짓기 모금 콘서트 file 관리자 2014.06.14 493
» 자유 [세월호/ 만민공동회] 2014. 5. 8. (목) 저녁7시 청와대(정부종합청사 정문) 만민공동회 웹자보와 모집 과정중 하나의 공지글 1 file 청올 2014.05.07 604
1346 자유 부활..? 3 Byul 2014.04.21 612
1345 자유 고난받는 이웃과 함께하는 부활절연합예배 file 기독인연대 2014.04.03 565
1344 자유 2014 사순절 연합새벽기도회 file 기독인연대 2014.02.24 923
1343 자유 [3/18저녁 7:30]“행동하는 예수” 행동하지 않는 믿음은 죽은 것이다. 이종수 2014.02.22 676
1342 자유 질문 1 헤앙스 2013.12.29 1294
1341 자유 [메이데이] [하늘을 덮다,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의 진실] 또는 '공동체' 내 성폭력 관련, 공감과 지지 표현에 함께해주세요!(~2013.11.30(토)) file 청올 2013.11.21 1101
1340 자유 [초대합니다] 제12기 평신도 아카데미 "십자가 밟기를 거부한 사람들" file 기독인연대 2013.11.11 1260
1339 자유 양미강 목사님으로부터 온 편지 file 관리자 2013.10.20 1518
1338 자유 [하늘을 덮다,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의 진실] 출간 기념 가을하늘 이벤트! _ 책을 읽고 게시물을 올려주세요(2013년 9월 27일~11월 20일) file 청올 2013.10.08 1495
1337 자유 [영화번개 제안] 10.6(일) <마지막 4중주>, 시네큐브 광화문, 오후 4시 50분(내일 예배, 소모임(차한잔) 후 함께 가요~) 1 file 청올 2013.10.05 1429
1336 자유 양미강목사, 뉴욕 맨하탄에 안착, 열공중(??) 1 양미강 2013.09.10 1716
1335 자유 [메이데이] 하늘을 덮다,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의 진실 - 피해자 지지모임이 주최하는 백서 발간 기념 북콘서트가 열립니다(9.6.금 늦은 7시 서울 대방역 여성플라자 아트홀) 1 file 청올 2013.08.29 1438
1334 자유 [조병환의 경제이야기] 가야할 평등세상 file 한백 2013.08.03 1447
1333 자유 홈페이지 다시 살았습니다. ㅠㅠ 1 한백 2013.07.26 1796
1332 자유 한기연 열린 세미나 <인문학적 성서읽기> 2회차 모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여름 2013.07.13 1781
1331 자유 지난 주 녹음파일.. 한백 2013.07.12 1666
1330 자유 [세미나] 한기연에서 '인문학적 성서읽기' 세미나를 시작합니다. 히로 2013.06.30 13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68 Next
/ 68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19, 돈의빌딩 1층 안병무홀
02-364-6355(교회), 010-4890-5563(이상철), 010-3043-5058(유승태)
선교헌금, 일반헌금 : 신한 100-022-867226 한백교회
나눔과 섬김의 예배공동체, 한백교회
Copyrightⓒ 2012 hanbaik, All Rights Reserved
XE Login